예스24, 출판사 주인공으로 한 ‘쓸모 없지만 재밌는 기획전’ 시리즈 운영
상태바
예스24, 출판사 주인공으로 한 ‘쓸모 없지만 재밌는 기획전’ 시리즈 운영
  • 김도문 기자
  • 승인 2020.08.1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스24 기획전 첩어로 된 출판사
예스24 기획전 첩어로 된 출판사

[서평전문지_모먼트 = 김도문 기자]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출판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쓸모 없지만 재밌는 기획전’ 시리즈를 전개하며 독서 문화 활성화를 위한 색다른 시도를 선보인다.

‘쓸모 없지만 재밌는 기획전’ 시리즈는 인기 신간이나 스타 작가를 조명하는 기존 기획전들과는 달리 출판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특집 기획전이다. 독자들에게 다소 생소한 출판사를 특색있는 주제가 적용된 기획전 시리즈에서 재밌게 소개하고 출판사들이 출간한 다양한 양질의 도서를 기획전 페이지 내에서 선보이는 방식이다. 예스24는 기획전에 소개된 출판사의 도서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북파우치, 책갈피 등의 굿즈를 증정한다.

기획전은 시리즈별로 ‘첩어(동일한 음을 반복한 단어)로 된 출판사’, ‘헷갈리는 이름의 출판사’, ‘책 제목과 비슷한 이름의 출판사’ 등의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기획전 페이지에는 출판사들이 해당 주제와 관련해 예스24와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 게재돼 주제에 얽힌 출판사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들어 볼 수 있다.

‘첩어로 된 출판사’ 기획전에 소개된 출판사는 유유·심심·송송책방·상상출판·빈빈책방·리리·다다서재·곰곰 등 8곳이며 ‘헷갈리는 이름의 출판사’는 창비와 역사비평사·남해의봄날과 봄날의책·사월의책과 오월의봄·시대의창과 미래의창·후마니타스와 휴머니스트 등 비슷한 이름의 출판사 10곳이 함께 소개됐다. ‘책 제목과 비슷한 이름의 출판사’ 기획전은 갈라파고스·돌베개·모비딕·바틀비·양철북·연금술사·호밀밭·황금가지 등 고전 문학 작품 제목과 유사한 출판사 8곳이 등장했다. 특히 ‘헷갈리는 이름의 출판사’는 독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기획전 소식이 트위터에서 2600번 이상 공유되는 성과를 기록하기도 했다.

손민규 예스24 인문 사회 MD는 “양질의 도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출판사들을 독려하고 이 과정을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출판사들의 도서를 독자들에게 다시 한번 소개할 기회를 만들기 위해 이번 이색 기획전을 열게 됐다”며 “앞으로도 예스24는 출판사들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독서 문화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문가 서평] '청소년을 위한 경제학 에세이' - ‘경제’라는 단어가 낯선 당신에게 권하는 책
  • [전문가 서평] '학교는 하루도 다니지 않았지만' - 온 세상이 학교인 아이를 만나다
  • 제7회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개막식 공연 내용 및 사회자 확정
  • 비즈니스북스, ‘나는 무조건 성공하는 사업만 한다’ 출간
  • [전문가 서평] ‘몸에도 미니멀리즘’ - 내 몸에 실천하는 무소유
  • 좋은땅출판사, ‘다독임’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