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밀양박씨 충헌공파 대제학공 후손 탁본 기증
상태바
국립중앙도서관, 밀양박씨 충헌공파 대제학공 후손 탁본 기증
  • 김도문 기자
  • 승인 2020.06.2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기 명필 김현성이 쓴 박율의 신도비 탁본 /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조선중기 명필 김현성이 쓴 박율의 신도비 탁본 /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서평전문지_모먼트 = 김도문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이 지난 6월 2일(화) 밀양박씨 충헌공파 대제학공 후손 박형원(76세)으로부터 탁본 8점과 고문서 1점을 기증받았다.

기증받은 탁본 8점은 경기도 양주지역 밀양박씨 문중을 명문가로 이끈 조선 중기 박율(1520∼1569), 박이서(1561∼1621), 박노(1584∼1656), 박수현(1605∼1674) 4대의 신도비와 묘비 탁본이다. 신도비는 죽은 사람의 행적과 학문이 뛰어나 후세의 사표가 될 만한 기록을 새겨 영원히 남기고자 묘의 입구에 세운 비를 말한다. 조선시대 신도비는 현직과 증직(贈職)*을 포함하여 종2품 이상의 관직과 품계를 갖추어야 건립할 수 있었다.

특히, 박율의 비신(碑身)** 의 명문(銘文)에는 조선 중기의 명필 김현성(金玄成)의 글씨와 대학자 김상용(金尙容)이 전서로 쓴 두전(頭篆)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비신은 지금으로부터 400여 년 전 1612년에 양주군 회천읍 회정리에 세워졌으며, 한국전쟁 때 맞은 총탄 자국이 남아있다.

박형원 기증자는“금석문으로 남아있는 선조들의 자료가 긴 세월과 한국전쟁과 같은 풍파를 겪어 오면서 비면이 손상되어 알아보기 힘든 글자가 많아지고 있는데, 탁본을 통해 조상의 행적이 남겨지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기증 자료는 향후 보존처리 및 디지털화하여 연구자를 비롯하여 국민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으며, 개인 또는 문중이 가지고 있는 고문헌 발굴과 함께 기증 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형원 기증자는 고서 121책을 2019년 국립중앙도서관에 기증한 바 있으며, 우리나라 정부로부터 1968년에 ‘화랑무공훈장’과 ‘월남참전종군기장’을 수여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문가 서평] '청소년을 위한 경제학 에세이' - ‘경제’라는 단어가 낯선 당신에게 권하는 책
  • 제7회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개막식 공연 내용 및 사회자 확정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아름다운 업데이트, ‘돈지랄의 기쁨과 슬픔’
  • [전문가 서평] ‘몸에도 미니멀리즘’ - 내 몸에 실천하는 무소유
  • 비즈니스북스, ‘나는 무조건 성공하는 사업만 한다’ 출간
  • 좋은땅출판사, ‘다독임’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