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해외 우수 전자책 확충으로 다양한 온라인 열람환경 제공
상태바
국립중앙도서관, 해외 우수 전자책 확충으로 다양한 온라인 열람환경 제공
  • 김도문 기자
  • 승인 2020.06.0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평전문지_모먼트 = 김도문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이 1일부터 집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해외 우수 전자책 1,352책을 추가로 제공한다. 코로나19로 국립중앙도서관 휴관이 연장되면서, 도서관을 방문하기 어려운 이용자들이 양질의 학술자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작년 2,705책에 이어 올해 1,352책을 조기에 확충했다.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이번에 구입한 전자책은 ▲미국도서관협회(American Library Association) 산하 대학·연구도서관협회(ACRL)가 발간하는 서평지에 실린 우수 학술도서, ▲퓰리처 상(Pulitzer Prize), 맨 부커 상(Man Booker Prize) 등 권위 있는 문학상 수상작, ▲COVID-19 관련 주제 및 의학분야 학술도서 등이 포함된다. 국립중앙도서관이 보유한 해외 학술 전자책 4,057책은 국립중앙도서관 정기이용증 소지자라면 도서관 누리집(nl.go.kr)에서 검색하고, 전문(全文)을 이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로도 확인할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모먼트 측에 “지난 4월 누리미디어 DBPia 등 집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학술 DB를 확대한 데 이어 이번 해외 우수 전자책의 확충을 통해 도서관의 비대면 서비스를 지속해서 강화해나가고 있다. 향후에도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확대하고, 이용자의 학술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문가 서평] '청소년을 위한 경제학 에세이' - ‘경제’라는 단어가 낯선 당신에게 권하는 책
  • 제7회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개막식 공연 내용 및 사회자 확정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아름다운 업데이트, ‘돈지랄의 기쁨과 슬픔’
  • [전문가 서평] ‘몸에도 미니멀리즘’ - 내 몸에 실천하는 무소유
  • 비즈니스북스, ‘나는 무조건 성공하는 사업만 한다’ 출간
  • 좋은땅출판사, ‘다독임’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