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대표작 관심 증가… ‘태고의 시간들’·‘소망 없는 불행’ 가장 많이 팔려”
상태바
알라딘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대표작 관심 증가… ‘태고의 시간들’·‘소망 없는 불행’ 가장 많이 팔려”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10.1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태고의 시간들' 표지 이미지 / 사진 = 은행나무
책 '태고의 시간들' 표지 이미지 / 사진 = 은행나무

[서평전문지_모먼트 = 조소현 기자]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10일 오후 8시 발표된 노벨문학상 수상자 올가 토카르축(2018년 수상), 페터 한트케(2019년 수상)의 국내 출간작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올가 토카르축의 <태고의 시간들>, 페터 한트케의 <소망 없는 불행>이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2018년 수상자인 올가 토카르축의 <태고의 시간들>은 10일 발표 직후 알라딘 실시간 클릭 베스트 1위에 올랐으며, 11일 오전 10시 기준, 100권 이상 판매되었다고 알라딘 측은 설명했다. 2019년 수상자인 페터 한트케의 국내 출간작이 여러 권이라 고루 판매량이 높아진 가운데, 가장 많이 판매된 책은 <소망 없는 불행>이었으며, 60권 가량 판매되어 55권 가량 판매된 <관객모독>을 근소하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 출간된 두 작가의 작품 중은 10월 출간예정작 포함 총 11종으로, 올가 토카르축의 작품이 3권, 페터 한트케의 작품이 8권이다. 올가 토카르축의 경우 10월 중순 장편 소설인 <방랑자들>이 출간 예정에 있다. 현재 알라딘에서는 두 작가의 작품이 오전 10시까지 총 400권 가량 판매되었으며, 페터 한트케의 작품이 230권, 올가 토카르축의 작품이 170권가량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알라딘 도서팀 박하영 팀장은 “수상 작가 모두 이미 국내에 출간된 작품들을 통해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 작가이고, 이번 수상으로 관심과 인지도가 더욱 높아진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판매량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 중 수상 직후 가장 많은 도서 판매 기록을 올린 작가는 2017년 수상자인 가즈오 이시구로로 수상 3일만에 1000부 이상 판매된 기록이 있다.

한편 알라딘은 노벨 문학상 수상자의 기획전을 열고 해당 저자들의 도서를 포함해 해당 분야 도서를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하는 독자들에게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앨리스먼로, 토니모리슨의 작가명이 담긴 커피잔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체계 개선 위한 ‘더 듣는 공청회’ 개최
  • [전문가 서평] '읽는 대로 일이 된다' - 독서와 삶을 연결하는 고리
  • [오피니언] 쓸쓸하지만 처연하지 않은, 책 ‘올리브 키터리지’와 함께
  • 문피아, ‘금강 웹소설 부산 Q&A 특강’ 성료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 [전문가 서평] ‘수소전기차 시대가 온다’ - 지속가능한 미래의 대안, 수소전기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