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이란 국립도서관장과 코로나 대응 협력방안 논의
상태바
국립중앙도서관, 이란 국립도서관장과 코로나 대응 협력방안 논의
  • 김도문 기자
  • 승인 2020.05.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면 속 아쉬라프 보로우저르디 이란국립도서관장 질문에 답변하는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 /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화면 속 아쉬라프 보로우저르디 이란국립도서관장 질문에 답변하는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 /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서평전문지_모먼트 = 김도문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이 지난 19일 오후 이란국립도서관(관장 아쉬라프 보로우저르디, Ashraf Boroujerdi)과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19에 따른 양국 도서관의 대응과 전망, 양국 도서관의 주요 정책 및 협력 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20일 밝혔다.

아쉬라프 보로우저르디 관장은 “코로나 19로 이란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위기 극복을 위해 도서관은 지역사회 구성원에게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한국은 코로나 19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 관장은 “코로나 19로 국립중앙도서관은 잠정 휴관에 들어갔으나 디지털화 자료 서비스 확대, 우편복사 서비스, 온라인 및 전화 참고상담을 통해 이용자들의 이용 요구에 최대한 대응하고 있다. 특히 공공도서관에서는 드라이브스루, 택배서비스 등으로 중단없는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또 “이번 화상회의가 코로나 19 대응에 대한 국가 간의 경험을 공유하고 코로나 19 극복 이후에 도서관계가 어떻게 대처해 갈 것인지 협력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저작권 문제 해결, 도서관 서비스 모델 개발,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시설 및 자료의 방역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양국 도서관은 2010년 양해각서 체결 이후 상대측 도서관에 “한국의 창(Window on Korea)”, “이란의 창(Window on Iran)”을 설치하고 자국 관련 자료를 상호 제공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가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어느 어도락가의 행복한 우주, '언어의 우주에서 유쾌하게 항해하는 법'
  • [전문가 서평] ‘너무 맛있어서 잠 못 드는 세계지리’ - 지리학은 음식을 품어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벗어나면 너를 찾게 될 거야, '마당을 나온 암탉'
  • [전문가 서평] ‘SF는 인류 종말에 반대합니다’ - 도덕과 윤리에 대한 고민
  • [전문가 서평] ‘은행이 멈추는 날’ - 제임스 리카즈가 틀렸기를 바란다
  • [전문가 서평] ‘제대로 생각하는 기술’ - 남과 다른 나의 생각 만드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