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故 김영희 대기자 장서 1,400여권 기증 받아
상태바
국립중앙도서관, 故 김영희 대기자 장서 1,400여권 기증 받아
  • 김도문 기자
  • 승인 2020.04.2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김영희 대기자
故 김영희 대기자

[서평전문지_모먼트 = 김도문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이 지난 2월 故 김영희 중앙일보 국제문제 대기자의 유족으로부터 장서 1,409책(점)을 기증받았다. 기증받은 자료는 故 김 대기자가 평소 모아두고 애독해왔던 책으로 고인은 생전 자신의 장서를 후학들이 유용하게 쓰길 바란다고 주변에 밝히곤 했다.

기증자료의 89%가량은 외국서로, 종류는 리하르트 빌헬름(Richard Wilhelm)의 ‘Confucius and Confucianism’ (1931) 철학서부터 일제침략, 한국전쟁 등 한국과 관련된 해외 인사들의 역사관을 담은 책들까지 다양하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기증자료 중 80%는 국립중앙도서관에 없는 미소장 자료로 도서관의 장서 확충에도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고인의 유지를 받아 해당 서적을 신속하게 정리·제공하여 국민에게 유용하게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1958년부터 62년간 현장에서 활동한 故 김영희 대기자(1936년 경남 거창 출생)는 만 22세의 나이로 한국일보에 입사한 뒤 부산의 스웨덴 구호병원에서 영어를 익혔으며, 1963년 존 F.케네디 대통령 암살 특종 보도를 했다. 1965년에 중앙일보에 창간 요원으로 입사하여 워싱턴 특파원, 외신부장, 국제문제 대기자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워싱턴을 움직인 韓國人’(1980) 등 다수의 저서도 펴냈으며, 2019년 9월까지 칼럼을 쓰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하다 올해 1월 15일에 작고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납본법(1965년) 시행 이전의 미소장 자료 확충을 위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기증을 받고 있다. 또한, 관련 연구기관 및 소외지역 도서관 등에 재기증*도 하고 있다. 기증 및 재기증 신청은 국립중앙도서관 책다모아 누리집 및 전화, 이메일을 통해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피해 예술인에 총 60억 지원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당신 곁의 그 사람, ‘근린 생활자’
  • [오피니언] 범우주적 친환경 로맨스, '지구에서 한아뿐'
  • [전문가 서평] '색의 유혹' - 색이 지배하는 세상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파괴와 희망의 이름, ‘콜럼바인’
  • [전문가 서평] ‘데일 카네기 인간관계론’ - 내가 대접받고 싶은 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