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 기념, 저작권 동향과 미래 논의
상태바
문체부,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 기념, 저작권 동향과 미래 논의
  • 조소현 기자
  • 승인 2020.04.2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평전문지_모먼트 = 조소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23일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을 맞이해 국가지식재산위원회(이하 지재위) 정상조 신임 위원장과, 저작권 동향과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은 1995년 유네스코(UNESCO)가 지정한 날로, ‘햄릿’·‘오델로’의 셰익스피어, ‘돈키호테’의 세르반테스, ‘롤리타’의 나보코프 등 인류의 사회적·문화적 진보에 힘쓴 수많은 작가들이 탄생하거나 서거한 데에서 연유한다.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정상조 위원장은 그동안 한국게임법과정책학회 회장과 저작권심의조정위원회 심의조정위원 등을 역임했다.

박양우 장관과 정 위원장은 이번 면담에서 2019년 16억 2천만 달러(약 2조 원)로 역대 최대 규모의 무역수지를 달성한 저작권산업의 성장세와 문화국가의 기반이 되는 저작권의 중요성, 인공지능(AI) 산업의 발전 및 온라인·비대면 경제로 변하고 있는 사회 환경에 대응하는 「저작권법」과 제도의 주요 쟁점과 역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 장관은 “지재위가 지식재산을 총괄하는 대통령 소속 위원회로서 지식재산의 주요 정책 이슈를 선도하고 관련 정책을 종합적으로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저작권을 기반으로 창출되는 우리 한류 콘텐츠가 세계인들과 소통하고 공감을 이끌어내는 촉매제 역할을 할 뿐 아니라, 해당 산업이 국가의 고성장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재위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어느 어도락가의 행복한 우주, '언어의 우주에서 유쾌하게 항해하는 법'
  • [전문가 서평] ‘너무 맛있어서 잠 못 드는 세계지리’ - 지리학은 음식을 품어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벗어나면 너를 찾게 될 거야, '마당을 나온 암탉'
  • [전문가 서평] ‘SF는 인류 종말에 반대합니다’ - 도덕과 윤리에 대한 고민
  • [전문가 서평] ‘은행이 멈추는 날’ - 제임스 리카즈가 틀렸기를 바란다
  • [전문가 서평] ‘제대로 생각하는 기술’ - 남과 다른 나의 생각 만드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