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상태바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 전이음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2.1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표지 이미지 / 사진 = 미래의창
책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표지 이미지 / 사진 = 미래의창

[서평전문지_모먼트 = 전이음 칼럼니스트] ‘배민 라이더스’와 ‘우버’, ‘타다’ 등은 모바일 앱을 매개로 이뤄지는 플랫폼 노동의 대표적인 사례다. 사용자와 노동자가 복잡한 계약 단계를 생략하고 즉각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는 앱을 통해 거래를 성사시킨다. 비정규 계약직 또는 임시직의 고용 형태를 뜻하는 ‘긱 이코노미’의 단면이다. 
 
시대의 변화에 맞추어 일과 노동도 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2015년 기준 미국 인구의 약 4퍼센트가량이 플랫폼 노동으로 수익을 올린다. 밀레니얼 세대에게 이제 ‘평생직장’의 개념은 유효하지 않다. 세대를 넘어 내일의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 자기계발에 힘쓰는 직장인들이 넘쳐난다.
 
독립적이고 자율적인가, 소외되고 불안정한가. 긱 이코노미의 정체성에 관한 핵심 질문이다. 독립계약자, 프리랜서 등 대안적 근로 형태의 주요 특징은 상사와 고정된 사무실이 없다는 것이다. 결과물을 보장한다면 근무시간과 형태가 비교적 자유롭다. 그러나 이런 유연함은 노동자가 아닌 기업에만 유리하게 작용하기도 한다. 충원 인력과 이들의 서비스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필요할 때만 사람을 고용하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 사진 = 픽사베이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 사진 = 픽사베이

책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는 풍성한 사례를 따라가며 긱 이코노미의 민낯을 보여준다. 우버 택시운전사, 프로그래머, 메커니컬터크로 수익을 올리는 캐나다 여성 등 직업과 상황이 상이한 인물들을 통해 플랫폼 노동의 명암을 조명한다. 소유보다는 공유를 지향하는 공유 경제의 시대에 긱 이코노미는 기업과 개인에게 매력적인 선택지다. 하지만 긱 이코노미에는 양면성이 있다. 희소성 있는 기술을 갖춘 전문가 집단에게는 직장에서보다 더 많은 수입을 얻을 수 있는 인생의 기회이지만, 단순 노동자들에게는 번아웃을 유발하는 불안정한 고용상태일 뿐이다. 
 
저자는 긱 이코노미 현황에 대한 문제제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기존의 ‘직접고용’, ‘평생고용’ 시스템이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 이 시대에 소득 불안정과 미비한 복리후생 등 긱 이코노미의 문제점을 사회가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짚어나간다. 독립과 자율 속에서 ‘삶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문화재단, 예술가 활동비 우선 지급
  • [전문가 서평] ‘모든 죽음에는 이유가 있다’ - 검시의학의 필요성
  • 예스24 3월 1주 베스트셀러,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1위 등극
  • [오피니언] 책 ‘심리학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와 함께 본 심리학 실천의 설득력
  • 황금시간 출판사,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걸스 라이크 어스’ 출간
  • [전이음의 책 톺아보기] ‘잘못된 삶’은 없다, ‘실격당한 자들을 위한 변론’